바보들의 수다

좋은 글 < 저희 아들 칭찬 좀 해 주시겠어요 >

7 탁찬우 2 97

메일로 읽어볼만한 좋은 글이 하나 와서 공유합니다 ^^

 

 

 

저희 아들 칭찬 좀 해 주시겠어요

 

 

 

저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첫 직장에서 한 남자를 만났습니다.

직원이 많지 않았기에 더욱 서로에게 의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계획에 없던 임신에 놀라 남자에게 말했지만,

그 남자는 아직 아이를 키울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서

수술을 하기 원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아이를 포기할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그 남자는 저를 떠나 버리더군요.

그렇게 저는 미혼모가 되어버렸습니다.

 

지금은 시간이 많이 지나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지만

그 당시만 해도 지금보다 더 안 좋은 눈초리로

수군대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있었기에 큰 힘이 되었고 버틸 수 있었습니다.

그 아이가 지금은 변성기가 오는 중학생이 되었습니다.

편모가정에서 자란다고 이상한 시선을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가르치고 있고, 아들도 제 마음을 아는지 

사고 한 번 치지 않고 열심히 학교생활을 하는 

착한 아들입니다.

 

자녀를 키우는 엄마는 대부분 그러하듯이

저도 아들 녀석 하루 세끼 밥 먹이는 것이 

가장 신경 쓰입니다.

 

간혹 야근이라도 하는 날에는 아들은 걱정 말라면서 

편의점 도시락으로 해결한다네요.

한참 성장기에 잘 먹어야 키도 크고 공부도 

잘 할 텐데 말인데요.

 

그런데 어는 날 집에 들어오니 저녁상이 차려져 있지 않습니까? 

달걀부침도 부쳐 놓았고 김치찌개도 끓여놓았습니다.

엄마의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 차린 저녁이었습니다.

수저를 건네주며 아들이 제게 말했습니다.

 

"엄마, 나 저녁 대충 먹을까 봐 매일 걱정하지?

너무 걱정하지 마. 나 이제 다 컸어. 

엄마한테 오늘 보여주려고 김치찌개 했으니깐 

맛있는지 한 번 먹어봐."

 

아들의 말에 순간 울컥하는 마음을 간신히 참았습니다. 

그리고 아들이 해준 김치찌개를 먹었습니다.

그 날 저녁은 제가 먹어본 가장 행복하고 맛있었던

저녁 식사였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M 김성룡
훈훈하네 ㅎㅎ
4 이백용
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