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自然)이 곧 하늘이다.

17 정유진 0 34

455338869_jaK43NRA_c01f20da953c3b24b4354

 

자연(自然)이 곧 하늘이다.

 

자연스럽다.

곧 하늘의 뜻대로 되는 것이다.

 

지구의 대기권에 사는 우리들은 지구의 중력을 자연스럽게 받아 들여 사는 것이 가장 편안한 삶이다.

 

그래서 옛 현자들은 심(心)여(如)수(水)라 하여 물의 흐름을 도(道)에 비교 하면서 마음을 자연스럽게 쓰기를 말하곤 했다.

 

자연은 지구대기권만이 아니다 우주의 살아 숨쉬고 움직이는 즉 생동 천체가 자연이다.

 

그러나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대기권

에서 설(說)한 것들이 다 자연의 섭리로 말한 것뿐이다.

 

왜 내몸을 낮추고 겸손해야 하는 것인지를 곰곰히 생각해 보길 바란다.

 

더울때  시원한물을 맞고자하면 폭포밑을 가야 한다.폭포위에서는 물을 퍼올려야 물을 맞을 수 있다.

 

돈이 필요하면 돈밑으로 가야 돈벼락을 맞을 수 있다.

 

사랑이 필요하면 사랑의 대상보다 나를 낮춰야 사랑을 받을 수 있다.

 

내가 교만하여 위에 있으면 아무것도 받을 수 없다.

 

이것은 자연의 섭리이다.

만약 거만한 자세로서 평생을 산다면 평생을 힘들게 모든 것을 퍼 올리듯 

자기 힘만으로 살아야 한다.

 

하늘의 도움없이 말이다.

그러나 겸손하면 자연은 그 어떤 것도

 줄 수 있다.

 

자연과학도 그 자연의 순리를 발견하고 그 뜻을 깨닫는 작업을 하는 공부이다.

 

유(儒)자들은 이 것을 덕성(德性)이라 하고 있다.

 

오복(五福)의 하나가 유호덕이다.

남에게 배푸는 것만이 아니라 자연의 순리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 모습이 자연스러울 수록 바보로 보일 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