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公職)자의 철학

13 정유진 0 68

455338869_jaK43NRA_c01f20da953c3b24b4354

 

공직(公職)자의 철학

 

옛날 먹고 살기 힘들었을 때는 박봉이지만 공무원이라도 해서 삶을 유지코자 공직에 몸을 담았다.

 

그런데 요사이는 공무원이 철밥통이라 안주하기 위해 공직을 선호한다고 한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공직자가 안일무사주의자가 많다는 것은 그 사회,그 나라의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

 

모든 일은 유무상을 막론하고 인류에 봉사하는 것이라는데 마음이 가 있어야 발전을 거듭하고 일하는 개인의 행복에도 도움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먹고 살기 편한 곳에서 안주하기위해 직업을 택했다면 그의 일은 잘 될리가 없다.

공직자가 그렇다면 그것은 만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뻔한 결과이다.

 

차라리 돈을 벌기위해 무슨 일이라도 닥치는 대로 열심히 하는 자보다 더 쓸모없는 존재들이다.

 

공직자부터 비정규직을 줄인다고 날리인데 더 중요한 것은 공직자들의 철학이 우선이다.

 

그러려면 공직자를 선발할 때부터 그 기준을 잘 만들어야 할 것 같다.

 

그렇지 않고 처우만 개선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

옛 공무원들은 소신을 가지고 일하는 자가 많았는데 요사이 공무원들의 자세는 무사안일의 전형을 보는 것 같다.

 

민원을 처리함에도 그렇거니와 창조적 제안에 별 관심이 없다.

기업가를 도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는데 기업가를 돈벌이 장사꾼 취급을 하는 공무원이 대다수다.

 

그리고 조금만 창의력을 수용하면 될 일을 아예 손을 대지 않으려는 것이 특징이다.

오히려 고시출신이 더 그렇다.

 

오히려 하급말단에서 고위직에 애써 오른 자들은 일의 중점을 알고 열과 성을 다하는 이가 많아 그래도 이만큼 나라가 돌아간다 싶다.

 

그 철학을 보고 판단하는 기준을 만들어 공직자를 뽑는 대안이 시급하다 싶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